Rally25

검색

마이랠리에서 소중한 정보를 자세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P
수정하기 >
나의클럽
더보기 >
관심대회⁄추천대회
더보기 >

RALLY INFO

정보/용품

카드뉴스 형태의 배드민턴 정보와 뉴스, 배드민턴 용품 관련 좋은 정보를 전합니다.

정보/용품
[2020년 배드민턴 국내팀 리뷰] 만족스러웠던 2020년, KGC인삼공사 (여자부 1위) [랠리25 뉴스] 2021.03.08

관리자

조회수 : 1105
첨부파일

 


 

[랠리25] 랠리25에서는 새로운 통계 지표, 팀 기여도(Team Contribution, TC)라는 개념을 만들어 봤습니다. 팀 기여도에 따른 순위는 지난 12월에 소개해 드렸는데요. 최근에는 팀 기여도 총합을 바탕으로 한 2020년 국내 일반부 팀 랭킹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2020년 배드민턴 국내 일반부 연말정산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팀은 순위 역순으로 소개할 예정인데요. 마지막으로 여자부 1위 KGC인삼공사입니다. 

 

KGC인삼공사

여자부 1위

2020 초 시즌 예상 : 6위

혼복 포함 TC 총합 : +32.2 (2위)

혼복 제외 순수 여자부 TC 총합 : +32.2 (1위)

 

2020년 단체전 성적 : 7승 2패

봄철리그전 준우승 (B조 1위, 5승 1패)

여름철선수권 8강 (0승 1패)

실업대항전 우승 (2승 0패)

 

TOP 3 PLAYERS

이세연 : +17.0

김가람 : +6.8

박세은 : +3.6

 

단식 출전 순 : 이세연(17) > 김가람(13) > 김예지(7) 

여복 출전 순 : 박세은(14) > 박혜은(13) > 목혜민(11) > 고혜련(7) > 김가람(3) 

 

 

<박세은은 KGC인삼공사의 복식 주축으로 완전히 성장했다>

 

 

 

총평

KGC인삼공사의 최근 몇 년 사이 가장 좋은 시즌이라고 할 수 있는 2020년이었다. 8년만에 결승 진출한 봄철리그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한데 이어, 실업대항전에서 6년만에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봄철리그전에서는 MG새마을금고, 김천시청, 화순군청 등 중상위권 경쟁팀들을 상대로 값진 승리를 따냈다.

 

개인전이 나빴던 것도 아니다. 이세연은 2020년 출전한 개인전 대회에서 모두 우승했다. 김가람은 고등부 루키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성적을 거뒀으며, 박혜은-박세은 조는 팀의 A조 복식으로 완벽히 성장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출전팀들이 많지 않았다는 비판은 따를 수 있지만, KGC인삼공사는 그 속에서 가장 돋보이는 팀임에는 분명했다.

 

 

좋았던 점

KGC인삼공사의 지속적인 약점은 3단식이었다. 눈에 띄는 고졸 신인이 없었던 2020년인데, 그 속에서 김가람은 쑥쑥 컸다. 팀의 3단식 역할만 해줘도 괜찮을 것이라는 당초 평가였지만, 김가람은 이세연의 뒤를 이을 팀의 2단식 선수로 금새 성장했다. 특히 데뷔 대회였던 봄철리그전에서 파이널 3단식에 배치된 세 경기를 모두 쓸어 담으며, 강심장의 면모도 유감없이 발휘했다.

 

박혜은-박세은 조의 안정화도 눈여겨봐야 한다. 둘 모두 나란히 50%가 넘는 승률을 보이며 팀의 A조 복식으로 확실히 올라섰다. 경쟁팀에 비한다면 약점이 뚜렷했던 KGC인삼공사의 복식이지만, 2018년 이후 승률을 매년 10%씩 상승시키고 있다. 복식의 약점을 서서히 지워 나가고 있다는 부분은 다행이다.

 

 

 

<외로운 고참이 된 김예지의 반전이 필요한 KGC의 2021년>

 

 

나빴던 점

어린 선수들의 성장 폭이 컸던 반면, 기대했던 고참 선수들은 시즌을 거듭할수록 부진했다. 김예지는 11~12월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두며 2단식 역할이 아닌 3단식 역할로 밀리고 말았다. 다른 단식 선수들이 단식에서 10전 이상 출전한데 반해, 김예지의 단식 출전 기록은 7전에 불과하다. 중요 순간에 김예지는 우선 순위에서 밀리고 만 모습이다.

 

2복식 역할을 기대했던 고혜련-목혜민 조의 승률 또한 30%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2020년 1위팀의 승률이라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상대적으로 수월한 팀들과의 경기에서는 어렵게 승리했고, 반면 상대적으로 어려운 팀들과의 경기에서도 아쉽게 패하는 경우가 많았다. 결론은 패하는 경기가 많았다는 것이다. 극과 극의 전력이라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2021년 바라는 점

가장 큰 변수가 생겼다. 그간 KGC인삼공사의 확실한 1승 카드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던 이세연이 이적했다. 이세연은 2020년 국내 여자부 최고의 선수(팀 기여도 +17.0)였다. KGC인삼공사의 전체 승리 기여도 +32.2의 절반 이상을 기록했던 선수다. 그런데 이세연이 빠지며 팀의 무게감이 급격히 떨어졌다. 1단식 역할은 김가람이 맡아줘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여러모로 변수가 너무 많아 보인다.

 

최혜진과 윤예림이 입단했다. 최혜진, 윤예림 모두 고등부 시절 특급까지는 아니더라도 중상위권 성적을 기록했던 선수들이다. KGC인삼공사는 어린 선수들을 중상위권 선수들로 도약시키는데 일가견이 있는 팀이다. 올해에도 그런 모습을 기대해야만 하는 어려운 환경이다.

 

결론적으로 쓸쓸히 고참 라인을 형성하고 있는 김예지의 역할이 올해에도 중요해졌다. 지난 시즌과 같은 모습은 안 된다. 팀의 맏언니, 주장이자, 단식에서도 승리 카드로의 역할을 해내야 한다. 김예지의 반전이 올해 절실하다. 

전체댓글 1
  • jin * * * * * * * 2021.03.11

    람가르기니 선수가 썸네일이네여! 추카포카링